베트남 송금, 수취인 자택으로 직접 배달

좋은 베트남 - 2016/06/08 115 0

베트남 출신 축구선수 르엉 쑤언 쯔엉(인천유나이티드FC)이 신한은행 '특급송금 홈딜리버리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20일 베트남 지역 송금액에 대해 직접 돈을 배달하는 '특급송금 홈딜리버리 송금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은행계좌가 없거나 방문이 어려운 고객에게 10분 내 송금이 가능한 '머니그램(MoneyGram)'을 활용, 1년 365일 언제나 원하는 곳으로 배달이 가능하다. 배달 서비스에 대한 수취인의 추가수수료 부담은 없다. 배달 서비스는 베트남 소재 머니그램 에이전트 소속 직원 250명이 수취인과 사전 연락을 통해 원하는 배달시간과 통화 종류(USD, VND)를 확인한 뒤 수취인에게 송금액을 지급한다. 도시지역은 12시간 이내, 기타지역은 36시간 내 배달 가능하며 1회 송금 배달 최고액은 1만 달러(USD)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특급송금 홈딜리버리 서비스는 해외송금의 신속성은 물론 편리성까지 극대화한 상품"이라며 "최근 베트남지역으로 증가하고 있는 해외송금에 대해 특화서비스로 활성화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손선희 기자 / 아시아경제]

 

댓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