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오늘 군사회담 어려워져…27일까지 대화제의 유효"(종합)

좋은 베트남 - 2017/07/21 7 0

'北 무반응'에 입장 발표…"北 조속한 호응 다시 촉구"
통일부 "추가제안 계획 없어…일희일비 않고 한 걸음씩"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이영재 기자 = 국방부는 21일 남북 군사당국회담 제의에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아 회담을 불발시킨 북한에 대해 대화 제의에 호응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남북 군사당국회담 제안 관련 국방부 입장'에서 "남북간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군사 분야에서 대화 채널을 복원하는 것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매우 시급한 과제"라며 "국방부는 북측이 조속히 우리의 제안에 호응해 나오기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변인은 "국방부는 7월 17일 군사분계선에서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 바 있다"며 "그러나 북측은 현재까지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으며 이에 따라 오늘 회담이 열리는 것은 사실상 어려워졌다"고 지적했다.

군사당국회담 제의 당시 국방부는 북한에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해 회신해달라고 촉구했지만, 북한은 회담일로 제시한 이날까지 군 통신선으로 전통문을 보내지 않았다. 북한 공식 매체도 우리 정부의 대화 제의에 대한 직접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6일 '베를린 구상' 후속 조치로 국방부가 추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은 사실상 불발됐다. 정부가 군사당국회담과 함께 제의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에 대해서도 북한은 아직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문 대변인은 입장 발표 뒤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오는 27일까지는 대화 제의가 유효하다"고 밝혔다.

남북 군사회담 사실상 불발 (PG)
남북 군사회담 사실상 불발 (PG)[제작 조혜인]

그는 "27일까지는 적대행위 중지를 위해 대통령이 제안한 상태이기 때문에 (대화 제의도) 유효하다고 보면 된다"며 "그래서 오늘 다시 (북한의 호응을) 촉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변인은 북한의 호응을 끌어내기 위해 선제적인 조치를 할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는 "현재 적십자회담 등이 남아 있는, 진행 중인 상황이라 그런 부분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후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북한의 반응을 기다리되 추가 제안을 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지금 북측의 공식 반응이 없는 상태에서 추가 제안이라든가 이런 것들은 저희가 계획을 하고 있는 바는 없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북한이 대화 제의에 반응하지 않은 데 대해서는 "북측의 반응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차분하게 한 걸음씩 노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북한이 조속히 호응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ljglory@yna.co.kr

댓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