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사랑한다면 눈을 감아라 - 화가 Nguyễn Trọng Minh

좋은 베트남 - 2017/09/06 56 0

 

 

화가 밍은 작업 중이었다. 전화로 들려오는 그의 음성은 맑았다. 뭐해요? 그림그려요, 뭘 그려요? 그리움을 그려요. 어떤 그리움? 고요를 그려요. 고요라고? 밍은 지난 해 봄에 처음 만났다.  그 날 말이 없던 그가 보이지 않는 사이 더 고독해져서 더 고요한 나라로 걸어가고 있는 것이다. 바쁨이 사람들을 얼마나 소모시키는지를  느림과 침묵과 고독을 소재로 역설적으로 보여줄 전시회를 준비하고 있다. 

 

이번엔 못 만나, 알았어. 그럼 아름다운 갤러리 팜에 가서 너 대신 너의 그림을 볼께... 전화를 끊었다. 그림을 본다는 것은 우선 멈추어야 하고 멈추면 사색이 시작된다.

감상자는 반추하고, 기억하고, 회고함으로써 자기 자신을 돌아하고, 다른 사람을 이해하는 훈련을 하게 된다. 그림 속에는 한 시대의 희, 노, 애, 락, 애, 오, 욕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어 특히 외국인에게는 상대국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된다.

이번에도 밍의 그림은 강렬하게 다가왔다. 그의 그림이 유독 눈에 선한 것은 사진같이 너무도 현실적이었기 때문이다. 흑백의 이분법으로 강렬하게 터치한 그 그림은 부조리하거나 부조화한 사회고발 그림 같아서 더욱 눈길을 끌었다. 베트남에서도 그런 사회문화적 그림이 가능한 걸까? 궁금했다.
Nguyen Trong Minh은 1982년 생 전업 화가다. 하노이 예술사범대학을 졸업하고 3년 동안 중고등학교에서 미술교사로 일했다. 교사를 그만두고 25세에 다시 하노이미술대학에 입학했다. 이번에 소개하는 그림의 모델들은 라오까이에서 미술선생으로 있을 때 학생들이었다.

대개 화가들은 내성적이다. Minh도 말수가 적었다. Minh의 그림은 지난 교사시절에 가슴에 담아 둔 학생들을 그린 것이라고 했다.

왜? 그리게 된 동기를 묻자, 슬퍼서 그렸다고 했다. 슬프다고? 베트남도 교육열이 세계적이라고는 들었지만 베트남 교육현장을 잘 모르는 외국인에게는 그림의 배경이 잘 이해가 되지 않는 대목이었다.

 

다시 그림으로 눈을 돌렸다. 그림 속 아이들은 한결같이 무표정하다. 복제품 같다. 학생들은 마치 당구시합 전 브레이크 샷을 하기 위해 모아진 공처럼 질서정연하다. 꼭 들어 맞으면서도 깔끔한 인간의 형상이 회색과 흑색과 백색의 기본적인 톤을 유지하고 있다.

가만히 보고 있으면 화가 Minh이 슬퍼서 그렸다는 말이 이해가 될 듯 말 듯 했다. 기계적이고 조합적이고 정적인 기조 속에서 억누르고 있는 통증과 고통이 스며 있는 것 같았다. 한참 자유분방한 나이에 집단적 강요와 억제는 어떤 학습효과가 있을까?

현지 비평가에 따르면 Nguyen Trong Minh의 작품세계는 현실사회를 배경으로 독특한 패러디와 표현의 조합과 전후 신구세대의 갈등과 혼란에 대한 메세지로 베트남 화단에 신선함을 불어 넣고 있다고 했다. 그의 독창적이고 독특하며 창의적인 사실주의 스타일은 향후 베트남 화단에 또 하나의 화풍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에 Minh은 혼자가 되어 혼자서 그림만 그린다고 했다. 한참 나이에 외로워서 어떻게 하나, 괜히 걱정이 되었다. 그가 어떤 인생을 그려 나갈지 모르겠지만 아무도 없는 집에 있더라도 혼자서 맛있게 밥을 먹고, 제 시간에 잘 자고, 하고 싶었던 그림을 원 없이 해보기를 빈다. 고독은 그의 숙명이다.

 

-----------------------------------------------------------------------------------------------------------------------------

NGUYỄN TRỌNG MINH
1982: Born in Hung Yen province.
An Thi District, Hung Yen Province.
Currently residing and working in Ha Noi.
2001 -2004: graduated from the Central University of Art Pedagogy, majored in Pedagogy of Arts.
2004 – 2006: Teaching Art at Kim Tan junior high school, Lao Cai.
2007 -2012: Graduated from the University of Fine Arts of VierNam, majored in Fine Arts.
ARTISTIC ACTIVITIES
2003: Student exhibition of the Central University Of Art Pedagogy.
2007: “Red River” Fine Arts Award
Student exhibition of the University of Fine Arts of Vietnam, Hanoi.
2010: National Fine Art Exhibition, Van Ho Exhibition Center, Hanoi.
2011: Natinal Festival of Young artists, Van Ho Exhibition Center, Hanoi.
2013: Solo Exhibition at Galerie Forsblom, Helsinki, Finland.
2014: Solo Exhibition “ At the end of the line” at Vietnam Fine Arts Museum.

 

댓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