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중립파에 '사퇴불가' 입장 전달…전대 강행의지

좋은 베트남 - 2018/01/11 6 0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둘러싼 당내 내홍과 관련, 이른바 '중립파' 의원을 만나 당 대표 사퇴는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중립파들이 '안 대표의 선(先) 사퇴와 후(後) 전당대회 정상개최'를 중재안으로 제시했던 만큼 안 대표의 이런 입장은 중재안을 수용하지 않고 그냥 계획대로 전당대회를 강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중립파 소속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안 대표와 만났다. 사퇴는 하지 않겠다고 하더라"라며 "(해당 중재안은 받아들일 수 없으니) '다른 중재안을 마련해 줄 수 있느냐'고 안 대표가 얘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사실상 중재가 힘들어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정치는 생물이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중재 희망을 버리지는 않을 것"이라며 "중재파들끼리 다시 모여 의논을 해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 측에서는 이르면 이날 중 당무위 소집 요구를 하고, 12일께 당무위를 열어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를 구성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준위에서는 구체적인 전대 개최일이나 시행세칙 등을 결정하게 된다.

hysup@yna.co.kr

댓글

    관련 기사